본문 바로가기

분야별정보

추진배경 및 발전과정

  1. 분야별정보
  2. 민방위/비상대피
  3. 안전문화운동
  4. 추진배경 및 발전과정
수성구 페이스북 수성구 트위터
  • 추진배경
  • 발전과정
  • 안전문화
    형성단계

추진배경

최근 국내에서 발생하는 대형사고의 시발은 60∼70년대 건설된 산업시설 및 건축물의 노후화, 산업화에 따른 재해발생요인 증가, 각종 안전관련제도의 미비 등에 기인하고 있다. 특히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대구지하철공사장 가스폭발 사고, 성수대교 붕괴사고, 서해훼리호 침몰사고, 아현동 가스폭발사고, 그리고 최근의 부천 가스충전소 폭발사고 등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각종 대형사고는 곳곳에 산재한 위험들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정부의 안전관리능력에 대한 불신감을 증폭시켰으며 이러한 대형사고의 주요원인은 부실한 공사관리, 안전수칙의 무시 등 안전의식 불감증에서 주로 비롯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과정

국내에서 안전문화의 개념이 논의되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들어서라고 할 수 있다. 그 이전에는 안전관리, 안전규제는 있었지만 안전문화의 개념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안전문화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고 안전문화 추진을 위한 구체적인 정책 대안들이 실천되기 시작한 것은 1995년 일련의 대형사고를 겪은 후부터라고 할 수 있다. 안전문화 형성과정을 시대별로 간단히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안전문화형성단계

1960∼1980년대에는 안전문화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기간이었으며, 1990년대 초반에 와서야 대중매체를 통한 안전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안전문화에 대한 인식이 싹트게 되었다. 1996년 이후에는 수동적인 대응자세를 극복하고 적극적인 안전향상을 위한 국민의식 강화활동을 추진하였으며, 1998년 이후에는 안전문화 활성화를 추구하는 단계로서 안전문화운동의 실천력을 제고하는 방안을 강구할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1. 1960∼ 1980년대 : 안전문화 부재단계
  2. 1990년대 초반 : 안전문화인식단계
  3. 1996년 이후 : 안전문화 구축단계
  4. 1998년 이후 : 안전문화 활성화 단계

현재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사용편의성 만족도
자료 담당자
안전총괄과 제갈성준 (☎ 053-666-2966)
최근자료수정일
2017.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