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망월지 두꺼비, 산란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행복수성뉴스 2021-02-17 09:04

1

대구 수성구는 15일 이른 새벽 욱수동 소재 망월지에서 두꺼비들이 산란을 위한 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욱수산에서 겨울잠을 자고 있던 성체두꺼비가 지난 14일부터 비가 내리면서 하루 밤 사이 산란을 위해 망월지로 이동했다. 이러한 이동은 올해 처음으로 포착된 것이다.

망월지는 도심지 내 전국 최대 두꺼비 산란지로 알려져 있다. 망월지의 두꺼비들은 매년 2월 중순쯤이면 산란을 위해 망월지로 이동하기 시작한다. 이는 두꺼비들의 회귀성에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수 백 마리의 성체 두꺼비들이 욱수산에서 내려와 암컷 한 마리당 1만 여개의 알을 2줄씩 15m이상으로 낳고, 떠내려가지 않게 나뭇가지 등에 감아놓고 돌아간다. 알에서 깨어난 올챙이들은 물 속에서 60~70일을 보내며 새끼 두꺼비로 성장한다. 5월이 되면 수만 마리의 새끼 두꺼비들은 신비로운 장관을 이루며 떼를 지어 욱수산으로 이동하게 된다.
 
수성구청은 이달 초 성체 두꺼비들이 이동 경로를 이탈해 로드킬을 당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방지펜스를 설치했다. 또한, 이동 통로에 설치한 CCTV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최용균 녹색환경과장은 “성체 두꺼비들이 알을 낳은 후 새끼두꺼비들이 안전하게 돌아갈 때까지 망월지 주변 수초 정리 및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주기적으로 방지펜스를 확인하는 등 두꺼비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위 기사는 "공공누리" 제2유형:출처 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사진,이미지,일러스트,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수성구청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담당자 : 권기원/ 053-666-4281

댓글 0개 수정, 삭제, 댓글등록은 본인인증 후 가능합니다.본인인증

의견을 나누는 댓글 등록은 본인인증 후 가능합니다.